FANDOM

2,055,230 Pages

Anywhere Is

I walk the maze of moments
But everywhere I turn to
Begins a new beginning
But never finds a finish
I walk to the horizon
And there I find another
It all seems so surprising
And then I find that I know

(REFRAIN)
You go there you're gone forever
I go there I'll lose my way
If we stay here
We're not together
Anywhere is

The moon upon the ocean
Is swept around in motion
But without ever knowing
The reason for its flowing
In motion on the ocean
The moon still keeps on moving
The waves still keep on waving
And I still keep on going

(REPEAT REFRAIN)
I wonder if the stars sign
The life that is to be mine
And would they let their light shine
Enough for me to follow
I look up to the heavens
But night has clouded over
No spark of constellation
No Vela no Orion

The shells upon the warm sands
Have taken from their own lands
The echo of their story
But all I hear are low sounds
As pillow words are weaving
And willow waves are leaving
But should I be believing
That I am only dreaming

(REPEAT REFRAIN)
To leave the thread of all time
And let it make a dark line
In hopes that I can still find
The way back to the moment
I took the turn and turned to
Begin a new beginning
Still looking for the answer
I cannot find the finish
It's either this or that way
It's one way or the other
It should be one direction
It could be on reflection
The turn I have just taken
The turn that I was making
I might be just beginning
I might be near the end.

Original (English)

난 매 순간 미로를 걷고 있어
하지만 어디로 발길을 돌리더라도
늘 처음으로 돌아와 버리고
난 결코 끝을 찾지 못해
지평선을 향해 나아갔지만
그 곳에는 또 다른 지평선이 있었어
모든 게 놀라울 뿐이야
그때서야 난 알아차렸어

(후렴)
그 쪽으로 가는 당신은 영원히 가버리고
난 그쪽으로 가다가 길을 잃어버리지
우리가 여기 머물러 있다 해도
우린 함께 있는게 아니야
그 어디에 있어도.

바다 위에 떠있는 저 달은
움직임에 휩쓸려 흘러가지만
바다 위를 움직이며
흘러 가는 이유를
알지 못한 채
달은 그저 계속 움직일 뿐이고
물결은 계속 파도치지
그리고 난 여전히 계속 가는거야

(후렴 반복)
저 별들이 정말 내 인생을
나타내고 있는지,
저 별들은 내가 따라 갈 수 있도록
충분히 밝게 빛나는지 궁금해
하늘을 바라 보지만
밤하늘은 구름에 가려있고
별자리의 광채도,
벨라, 오리온도 보이지 않아

따뜻한 모래 위의 조개는
고향으로부터 떠밀려와서
그들의 이야기를 메아리치지만
꿈결같은 소리가 엮어지는 듯한,
버들처럼 흩날리는 파도가 떠나는 듯한
나지막한 소리밖에 들리지 않아
하지만 난 그저 꿈을 꾸고 있다고
믿어야할까?

(후렴 반복)
모든 시간의 실타래를 떠나
어둠의 길로 들어갔어
그 시절로 다시 돌아갈 수 있다는
희망을 품고서.
방향을 바꾸었지만
다시 첫 시작으로 들어서 버리고
여전히 해답을 찾고 있어
끝을 찾을 수가 없어
이 길 아니면 저 길
이 쪽 아니면 저 쪽
가는 길은 한 방향일텐데
굽이진 길에 있을지도 모르지
내가 택했던 그 길은
내가 돌아선 그 길은
단지 시작일지도 몰라
어쩌면 끝에 다다랐을지도 몰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