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2,055,230 Pages

Alone Again (Naturally)

In a little while from now
If I'm not feeling any less sour
I promise myself to treat myself
And visit a nearby tower
And climbing to the top
Will throw myself off
In an effort to make it clear
To whoever what it's like
When you're shattered
Left standing in the lurch at a church
Where people saying
"My God, that's tough
She's stood him up"
No point in us remaining
We may as well go home
As I did on my own
Alone again, naturally

To think that only yesterday
I was cheerful, bright and gay
Looking forward to
Wouldn't do the role I was about to play
But as if to knock me down
Reality came around
And without so much,
As a mere touch
Cut me into little pieces
Leaving me to doubt
Talk about God and His mercy
Or if He really does exist
Why did He desert me
In my hour of need
I truly am indeed Alone again,
naturally

It seems to me
That there are more hearts
Broken in the world
That can't be mended
Left unattended
What do we do?
What do we do?

Alone again, naturally
Now looking back over the years
And whatever else that appears
I remember I cried
When my father died
Never wishing to hide the tears

And at sixty-five years old
My mother, God rest her soul,
Couldn't understand
Why the only man she had ever loved
Had been taken
Leaving her to start
With a heart so badly broken
Despite encouragement from me
No words were ever spoken
And when she passed away
I cried and cried all day
Alone again, naturally
Alone again, naturally

Original (English)

조금 후에 이 끔찍한 기분이
나아지지 않는다면,
난 근처의 탑에 가서
그 꼭대기에 올라가,
내 몸을 던질꺼야.
산산이 부서져버린게
어떤 기분인지 모든 사람들에게
확실히 알려주기 위해...
곤경에 빠져 교회에 남아
홀로 서 있으면
사람들이 말하지.
"이런, 안됐군.
여자가 버렸나봐"
남아 있어봤자 아무 의미 없어.
차라리 집으로 돌아가는게 낫겠어
나 혼자 그랬던 것처럼.
당연하다는 듯이 또 다시 홀로.

어제까지만 해도 내가
활발하고 즐거웠다는 걸 생각하니
앞날을 내다 보아봤자
내가 하려 했던 역할을
해낼 수 없을 것 같아.
하지만, 날 쓰러뜨릴 것처럼
현실은 내 주위에 다가와
많은 힘을 가하지 않고
그저 살짝 스쳐갔는데도
날 산산이 부숴놓고
날 의심 속에 남겨 두었어
하느님? 은총이라구?
만약 정말 신이 존재한다면
왜 곤궁한 때에 날 버리는 거야.
난 다시 정말로 혼자야.
그게 당연하다는 듯이.

고칠 수 없는 이 세상에서
마음에 상처받은 사람들이
더 있을거야.
보살핌도 받지 못하고
내 버려둔 채...
우린 어떻게 해야 하나?
어떻게 해야 하나?

당연하다는 듯이, 또 혼자야.
이제 지난 세월과
무엇이든 떠오르는 것을 돌이켜 보니,
아버지가 돌아가셨을 때
울었던 게 생각나.
눈물을 감출 생각도 하지 않고.

그리고 내 어머니가 65세가 되셨을 때,
신께서 어머니의 영혼을 편히 해주시길
어머님께서 사랑하시던 유일한 남자인
아버지를 왜 데려가셨는지
이해하실 수 없었지.
몹시도 상처받은 가슴으로
다시 삶을 시작하도록 남겨둔 채.
나의 위로에도 불구하고
그후로 아무런 말씀도 하시지 않았어.
어머니가 돌아가셨을 때
난 하루종일 울고 울었어
또 홀로 된거야.
그게 당연한 것처럼, 또 다시 나 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