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2,055,230 Pages

그대와 약속했던 아름다운 그 곳까지

그대 갑자기 없어진 꿈을 요즘 자주 본다며
고갤 숙인 내게 묻지 않고
주머니 속에 강하게 손을 꼭 잡아주는 그대

색을 겨루며 피는 꽃처럼
울적한 비조차도 보다 그 모습이 빛나듯이

그대와 약속했던 아름다운 그 곳까지
아직은 둘이서 서로 계속 달려보자
그대와 생생한 색이 되는 그 날까지
만날 수 없는 나날들이 사랑이 늘어나
그리고 언젠가는

이 세상 속에는 선택사항이 너무 많고
가끔 고르지 못하고 길을 잃어버리지만
결국 뒤돌아보녕 언제나
자신이 걸어온 한줄기의 길이 지금 이어져있어

그리고 사람에게 칭찬받는 길보다도
자신이 기뻐하는 길 택해야된다고 그대가 가르쳐줬어

그대와 약속했던 아름다운 그 곳까지
정체에 걸려서 초조해할 때는 하늘을 올려보자
만나고 싶어서 서둘러서 소중한 걸 빠뜨리지 않게
울보인 나날도 웃음 거리가 될거야
반드시 언젠가는

미래가 너무나도 눈부셔 눈이 어두워서 아무것도 보이지 않을
때에 나아갈 방향을 잃지만
그 빛으로 지금 발밑으로 뻗은
검은 그림자를 의지하며 걸어나가요 GO WAY

그대와 약속했던 아름다운 그 곳까지
목표로 하는 그곳은 반드시 서로에게 응석 부리기 위한 곳이 아냐
언젠가 따뜻한 바람에 감싸서 껴안을 수 있는 날까지
차가운 바람을 향해서 가자
지금은 각각

그대와 약속했던 아름다운 그 곳까지
도망갈 길을 늘리면 쓸데없는 미로에 빠지게 돼
가령 표지가 없는 길이 계속된다해도
서로를 믿는 마음을 도표로 가
아름다운 그 곳까지

Original (Japanese)

君が突然居なくなる夢を 最近よく見るのよと
うつむく私に何も言わずに
ポケットの中で強く手を握りしめた君

色を競い合い咲く花のように
物憂げな雨にさえも よりその姿が輝くように

君と約束した優しいあの場所まで
今はまだ二人 お互い走り続けようね
君と鮮やかな色になるその季節(トキ)まで
逢えない日々が 愛しさを増してゆくよ
そしていつの日にか

この世の中は選択肢が多すぎて
時々選べず迷ってしまうけれど
結局振り返ればいつだって
自分が歩み築いてきた一筋の道が今に繋がっているよ

そして人に褒められる道よりも
自分が喜べる道 選ぶべきだと君が教えてくれたね

君と約束した優しいあの場所まで
渋滞に巻き込まれて 苛立つ時は空を見上げよう
会いたさに先急いで大切なもの見落とさないように
泣き虫な日々も 笑い話になるよね
きっといつの日か

未来が眩しすぎて 目がくらみ何も見えず
時に進む方向を見失うけれど
その光によって今足元に伸びる
黒い影を頼りに歩いて行こう GO WAY

君と約束した優しいあの場所まで
目指すそこはきっと 互いに甘えるための場所じゃない
いつかあたたかな風に包まれ抱き合える日まで
冷たい追い風に立ち向かっていこう
今はまだそれぞれに

君と約束した優しいあの場所まで
逃げ道を増やせば 余計迷路にハマルよね
たとえ標識のない道が続いたとしても
信じ合う気持ちを道標に行くよ
優しいあの場所まで